October 25, 2018

자연재해: The Weather Channel이 언리얼 엔진으로 여러분을 지켜주는 방법

저자: Andy Blondin

몰입형 혼합현실(MR) 콘텐츠를 선보여 연일 화제에 오른 더 웨더 채널(The Weather Channel; TWC)은 그 기세를 이어 폭풍해일 및 산불을 다루는 코너로 새로운 장을 열고 있습니다. TWC는 행동 기상 데이터를 언리얼 엔진에 연동하여 시청자들이 위험천만한 악천후를 시각적으로 더없이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합니다. 

이 혼합현실 코너에서, 진행자는 자연재해의 한복판에 서서 주변 환경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설명합니다. 마치 이런 악천후에 실제로 노출된 듯한 느낌이 너무도 생생한 탓에, 가슴마저 섬뜩할 정도입니다.
 

TWC의 디자인 부문 부사장인 마이클 포츠(Michael Potts)는 “몰입형 혼합현실 덕분에 어떤 기상 환경에서도 기상학자를 데려다 놓고 보도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포츠는 언리얼 엔진을 해당 코너의 핵심으로 꼽습니다.  “언리얼 엔진 덕분에 현실보다도 더 현실적인 경험을 제작할 수 있습니다. 

과장이 아니라, 이 기술은 앞으로 저희의 날씨 뉴스 진행 방식을 바꿔놓을 것입니다.”

날씨 뉴스의 재구성

이 혼합현실 시리즈의 일환으로, 가장 최근에는 폭풍해일 및 산불에 대한 몰입형 콘텐츠를 선보였습니다. 지난 6월에 처음 시리즈를 시작했으며, 토네이도가 TWC 본사에 접근하는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했던 것이 그 시초였습니다. 당시 기상학자인 짐 칸토어(Jim Cantore)가 시시각각으로 거세지는 토네이도의 위협을 설명하는 와중에 전봇대가 발치에 떨어져 파지직 거리며, 뒤이어 완전히 찌그러진 차량이 날아오는 모습이 펼쳐졌습니다. 이렇게 눈에 보이는 상황은 각각 알림 창의 형태로 설명이 표시되어 토네이도가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의 중요한 포인트를 짚어볼 수 있었습니다.

TWC의 날씨 뉴스 부문 디렉터인 마이크 체스터필드(Mike Chesterfield)는 “사람들 뇌리에 박힐 정도로 대담한 방식을 추진해보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하며, “날씨 뉴스를